제18회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대회 남원 대회 성황리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대한롤러스포츠연맹 댓글 0건 조회 1,477회 작성일 18-10-02 09:27

본문

스포츠조선 기사입력 2018-09-13 10:32:46

 

2018091401001133200087801.jpg

 

지난 6일 남원에서 개최된 제18회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 대회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많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일단 대회 규모가 역대 최대다. 무려 19개국 1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대만이 250명이 참가해 가장 많은 선수단이 참가했다. 인도는 200여명, 중국 18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한국 선수단은 90여명이다. 연이어 개최되는 남원코리아오픈 대회에 참가하는 국내선수단 400여명을 추가해 참가할 것을 감안하며 거의 2000여명의 선수단이 남원시를 방문한 셈. 

남원코리아오픈대회는 매년 4월 중순 남원서 개최했지만 이번에는 아시아대회에 이어 9월에 개최했다. 9월 16일까지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대회참가 인원이 많아지면서 남원시 관내 숙박업소는 동이 나서 선수단을 수용 못하자 인근 구례군에 숙소를 마련한 팀도 있다.

지난 8일 열린 대회 개막식에는 류궈용 WORLD SKATE ASIA 회장을 비롯한 일본, 중국, 인도, 홍콩, 이란, 인도네시아, 마카오, 파키스탄,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19개국 회장단과 심판·임원 등 1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하여 성황을 이뤘다. 국제연맹에서는 국제 링크하키위원회 안토니오 아귀아르 회장(마카오) 및 국제연맹 스포츠디렉터 프란체스코 장가리니(이탈리아) 일행이 참석했다. 

국내 인사는 이환주 남원시장, 이용호 국회의원, 윤지홍 남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북도와 남원시 유력인사들과 김영순 대한롤러스포츠연맹 회장과 유준상 명예회장 등이 참석했다.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대회는 지난 2005년 전주에서 개최된 이후 13년만에 남원시가 개최해 전북도가 롤러스포츠 종목 지원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회를 개최한 남원시 역시 지금까지 코리아오픈대회를 11년째 개최해 롤러스포츠 도시로 국제적인 명성을 쌓고 있다. 

무엇보다 대회종목이 다양해졌다. 

흔히 롤러스포츠 하면 일반인들은 스피드 종목만 알고 있지만 이번 대회처럼 국제대회는 스피드, 인라인하키, 링크하키, 아티스틱 피겨, 인라인 프리스타일 5개 종목으로 대회를 치르고 있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2020년 올림픽종목으로 채택된 스케이트보드 종목이 추가해 총 6개 종목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춘향골체육관에서 열리고 잇는 국제대회에 참가한 국내외 선수들을 격려하고 남원시 체육회 관계자들에게 "남원시가 지리산권 스포츠 중심도시임을 홍보하고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각종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9월 8일 아시아선수권대회 기간 중에 열린 아시아연맹 정기총회에서 유준상 대한롤러스포츠연맹 명예회장은 최다득표를 얻어 아시아연맹 수석부회장으로 선출됐다. 문도식 스피드 집행위원, 김상훈 인라인하키 집행위원 역시 연임에 성공했다.

박진열 기자 jinyul@sports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