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라인, 2018 세계스피드선수권대회 종합 2위 달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대한롤러스포츠연맹 댓글 0건 조회 2,583회 작성일 18-07-12 15:12

본문

한국 인라인, 2018 세계스피드선수권대회 종합 2위 달성

기사입력 2018-07-10 17:35:15
2018071101000959300072381.jpg
시니어로드 100m 동메달 김영준(오른쪽)

한국 인라인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은 7월 8일까지 네덜란드 아른헴에서 막을 내린 2018 세계롤러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트랙, 로드 부문 메달합계 종합 2위를 차지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은 시니어 8명, 주니어 8명 총 16명으로 구성된 선수들은 트로문에서 선전을 펼치며 금메달 3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를 획득하며 세계 최강 콜롬비아에 이어 부문 2위를 차지한 바 있었다. 이어 개최된 로드부문 및 마라톤경기에서 대표팀은 선전을 펼쳤지만, 시니어 남자 100m 스프린트에서 김진영(경북 안동시청)이 건진 동메달로 대회를 마쳤다. 

전반적으로 장거리 종목에 상대적으로 약점을 보였던 콜롬비아가 근래들어 가장 향상된 경기력으로 부동의 질주를 이어간 반면, 전통적인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이탈리아, 프랑스는 예상 외로 큰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또한 대한민국에 이어 종합3위를 차지한 대만의 역주도 빛났던 대회였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주니어 남자 선수들의 눈부신 활약으로 2015년 대회 이후 다시 종합 2위 자리에 복귀할 수 있었다. 다만 금메달 기대를 모았던 최웅규(강원 경포고등학교), 최인호(충북 한국호텔관광고등학교)가 안타깝게 주행 중 라인 터치 및 상대 선수에 걸려 넘어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렇지만 8월 인도네시아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주축 국가대표 없이 거둔 종합 2위이자 아시아 최강국의 자존심을 회복한 것이 뜻깊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이번 대회는 오는 10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개최되는 제3회 청소년 올림픽(Youth Olympic Games)의 선발전을 겸하는 대회여서 많은 관심이 모아졌었다. 대회 결과 남자 12명, 여자 12명의 출전 자격 선수가 확정됐고, 한국은 이예림(충북 청주여자상업고등학교), 천종진(충청북도체육회) 선수가 각각 출전권을 획득했다.

7월 10일(화) 오후4시55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는 국가대표선수단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7월 28일~31일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개최되는 제30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 시도대항 롤러(스피드)경기대회에 참가한 뒤, 9월 6일부터 13일까지 전라북도 남원시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아시아롤러스케이팅선수권대회를 위해 8월 말 다시 소집되어 맞수 대만과 접전을 펼치게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